top of page

이원재 - A PATTERN DRAWING



이원재

<A PATTERN DRAWING>


2023. 11. 24. - 12. 13.

제3전시실


이원재, Firminy, 캔버스에 디지털 페인팅, 119×119cm.



기획의 글

‘패턴 드로잉(A Pattern Drawing: Architecture, City, Culture, Civilisation)’은 2018년 뉴욕 전시에서 “정치학(Politics)”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었던 작품 중 선별과 보완을 통해 새롭게 준비한 전시이다. 패턴 드로잉에서 작가는 수년 동안 건축과 예술의 영역을 넘나들며 생각한 사상과 고민 그리고 감정을 작품으로 표현했다. 얼핏보면 작품들은 무질서해 보이지만, 그 “무질서”함 속에서 일관된 시선으로 건축과 도시를 “문화와 문명”의 변증법적 상호작용성을 통해 관찰한 흔적을 엿볼 수 있다.

본 전시회는 건축, 페인팅, 작업 오브제의 결과물을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그 과정에서 도출해 내는 많은 Motivation 소스들을 만나 볼 수 있다. 작가는 영상, 아트, 예술, 건축 등 서로 다른 분야에 많은 작업을 코디네이팅 하면서, 각각의 분야에서 모티브를 가져와 새로운 콜라주 작업 등을 시도하였다. 작업들은 도시의 패턴, 물질의 표면적 패턴, 자연의 패턴, 현대 영상, 패션, 팝아트, 인문학적 영감 등등을 바탕으로 재해석 된 내용이며, 특히, 도시의 패턴 안에서도 각각의 도시의 시스템들의 무질서 또는 규칙적 질서를 통하여 새로운 형태의 결과물을 자신이 보는 시각 안에서 건축적 표현법을 이용하여 재구성해보았다. 이러한 작업들은 결과적으로 건축, 예술, 영상, 조각, 가구들의 다양한 결과물로 현재도 진화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조그만 스케치북에 그린 건축가의 컨셉드로잉에서부터 건축물이 완성되기까지의 과정을 관객이 느낄 수 있는 페인팅 28점, 디지털 페인팅 9점, 3D조각 10점을 볼 수 있다.

작가는 작품 속에서 건축과 도시 혹은 그 무언가를 이야기하고 있는데, 그것 중의 일부는 케네스 프램튼(Kenneth Frampton)의 ‘문화와 문명’의 도시 조직의 형상과 의미에 관한 일반적 통제를 유지할 수 있음을 인정하며 표현된 것들이다. 오히려, 케네스 프램튼이 지적하려 했던 ‘문화와 문명’ 반대편에 서 있는 ‘현대적 통제’, 즉 자본주의적 가치들이 혼재해 있는 건축과 도시적 분석과 의미를 모두 포함하려 했다. 작가가 ‘건축과 도시 문화와 문명’을 바라보는 시선은 작가에게는 지극히 일반적이지만 모순적이다. 각각의 이 요소들은 작품 속에서 건축적 표현기법과 실크스크린 그리고 자유로운 핸드드로잉의 형식으로 완성되었다.

누군가에게 작품은 난해하거나, 의미 없는 선의 조합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 그러나 이는 작가 본인의 거짓된 본능과 선한 양심, 그리고 혼재된 이념을 정제되지 않은 표현으로 나타내고자 한 것이다.

많은 건축 및 미술 기법은 작가가 경험했던 중부 캔자스와 뉴욕과 LA 그리고 많은 도시들로부터 얻은 노하우로 완성되어 있다. 특히, Morphosis Architects의 톰 메인과 모포시스 현 이의성 파트너는 철학적으로 그에게 많은 영감을 주었으며, 그의 대부분의 표현 기법과 언어의 구사는 모포시스(Morphosis Architects)의 DNA를 물려받았다. 이의성 파트너와 함께한 Sci-Arch의 New Urbanism과 콜럼비아 대학의 지도교수인 리차드 플런지(Richad Plunz), 그리고 케네스 프램튼으로부터 도시를 바라보는 관점과 대하는 태도를 체득하게 되었다.


▶ 건축과 도시

이 과정을 통해 의도적으로 만들어 낸 객체들은 단순히 예술의 영역에만 머무르는 것이 아니다. 이러한 표출을 다시 ‘현대의 통제’ 혹은 ‘수단과 목적’을 잃어버린 산업시스템으로 불러와 그것이 가지는 순수한 의미를 고민하고자 한다.


▶ 문화와 문명

작가는 마이클 헤이즈가 말한 ‘건축이 문화의 헤게모니를 강화하고, 문화의 연속성을 정당화하는 데 일조한다’는 점을 변증법적 시각으로 해석하고, 자신의 건축적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방식의 문화의 연속성을 정당화하려 한다. 다시 말해, 건축을 자신이 바라보는 문화와 문명의 변증법적 도구로 사용함으로써 자신만의 독특한 시각을 제안하려고 하는 것이다.



이원재, Painting, 캔버스에 아크릴, 154.5×122cm.




전시전경






ความคิดเห็น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