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모든 것이 멋져! (Everything is Awesome !)- 박선애 작가 [뉴스버스]

김재규에게서 도조를 배웠지만 박선애는 2020년 첫 개인전부터 자신이 전공한 시각 디자인과의 접점을 찾아 완전히 다른 지향점을 갖는다. 


주제는 멀리서 찾지 않고 가족의 삶을 모티브로 삼았다. 스마일 등 캐릭터를 이용한 작품이거나 러브스텐드와 트로피 시리즈가 그렇다.








Comments


bottom of page